티스토리 뷰

 

 

[모던웹을 위한 HTML5 + CSS3 입문]이란 책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HTML5와 CSS3에 대한 다른 책도 읽어봤지만 그 중에서 제일 괜찮다고 생각한 책입니다. 그런데 그 책의 개정판으로 [모던웹을 위한 HTML5 + CSS3 바이블]이 나왔다고 하여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싶은 마음에 보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실무에 참고할 만한 내용이 많다는 점입니다. 

첫번째 파트는 선택자와 스타일 기본 속성에 대한 내용인데 매번 사용하는 건데도 작업할 때마다 구글링하게 만드는 스타일들이 알기 쉽게 설명되어 있어서 좋았습니다. 

제가 제일 인상 깊었던 부분이 두 번째 파트인데요, 레이아웃 구성 예제코드들을 알려주는 파트입니다.

나만의 프로젝트를 만들고 싶지만 UI 구성이 어려워서 포기하신 분들께 강추합니다. 레이아웃을 구성할 때 기초로 삼기에 좋은 예제입니다.  

세 번째 파트와 부록은 심화 파트인데 저에게는 따라가기 좀 어려운 수준이었지만 그동안 공부해 보고 싶었던 부트스트랩과 Less에 대해서 다루고 있어 굉장히 흥미로웠습니다. 

 

그런데 아쉬운 점은 책 내용이 아니라 교정 부분입니다. '레이아웃'이 '레아아웃'이라고 인쇄된 곳도 있었고, <!DOCTYPE html><html> 구문이 코드 처음이 아니라 중간에 나타나는 예제코드가 있어서 이게 뭘까 한참을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그 부분을 빼고는 내용적으로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책입니다. 책 전반에 걸쳐 일관되게 등장하는, "외울 필요 없습니다. 필요할 때 찾아서 보면 됩니다."라는 저자의 말처럼 옆에 놔두고 자주 들여다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전판과 비교하여 주된 내용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최근의 동향을 담으려는 저자의 노력이 엿보입니다. 시대의 변화를 반영하여 익스플로어 관련 내용이 많이 없어졌는데, 책 내용처럼 익스플로어 브라우저에서 UI가 깨지지 않도록 노력하지 않아도 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